광고설정

광고설정

광고설정

광고설정

매일 시를 쓰는 시인
다선 김승호 시인의 시창작 "코스모스가 피었어요"
사진 다선 김승호 작가
 

코스모스가 피었어요


                         다선 김승호


사랑스러워 너를 보니

만남 이상으로 반갑다


꽃이라서가 아니라

피어난 계절에 대한

그리움이 아스라이 다가선다


아직은 기다려야 할

시간이 많이 남았겠지만

널 보니 가을이 올 거라는

기대감에 가슴 설렌다


난 너의 이름도 알고

모습도 아니 이것만으로

우린 얼마나 가까운가


섣부른 남 보다야 가까운 사이다

분홍빛 네 모습이 곱게만

다가오는 것은 내가 널

좋아하는가 보다.


    2024. 05. 25.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