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설정

광고설정

광고설정

광고설정

[KDSN] 8년만의 복귀, 가수 김혜영 신곡 "사랑도 쓸모없네" 대박 예감
양인자·김희갑 콤보의 8년여 만의 공동 작품으로 관심 커
▲ 11월 29일 라디오생방송 '윤수현의천태만상'에 출연한 가수 김혜영(오른쪽)
 [한국다선뉴스] 우수정 기자 = "반갑습니다"로 유명한 배우겸 가수 김혜영이 최근 발표한 디지털 싱글 앨범 '사랑도 쓸모없네'로 활동을 재개한다.

양인자 작사·김희갑 작곡 콤보의 8년여 만의 공동 작품으로 아저씨저작권으로 유명한 아울리에서 제작 발매했다.

가수 김혜영은 시앤올과 새로운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29일 라디오생방송 '윤수현의 천태만상'에 출연하는 등 바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신곡 '사랑도 쓸모없네'는 영원히 사랑하며 함께 살 것 같았던 사람과의 이별 겪으며 삶의 고통과 상처를 극복하려는 한 여성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KDSN] 8년만의 복귀, 가수 김혜영 신곡 "사랑도 쓸모없네" 대박 예감
때로는 아프고 힘들기도 하지만, 결국에는 자신의 길을 찾아 나아가는 모습을 그려내고 있으며 이런 내용은 가창자 김혜영의 개인적인 경험과도 밀접하게 연관돼 있어 그녀의 음악적 역량과 함께 깊은 감동을 전하고 있다.
 
소속사측은 "경쾌한 리듬과 색소폰 바이올린의 조화로운 사운드에 김혜영 가수의 절제된 보컬과 하모니가 절묘하게 어우러져 듣는 이의 마음을 더욱 슬프게 한다"며 "슬프지만 아름답고, 아름답지만 슬픈 곡"이라고 소개했다.

29일 라디오생방송을 통해 신곡을 대중들에게 알리기 시작한 가수 김혜영은 "앞으로도 연기와 노래를 병행하면서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며 "다시한번 김혜영이란 이름이 많은 팬들의 기억 속에 남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가수 김혜영은 "그동안 연탄나르기, 김치담그기, 불우이웃돕기 등 봉사행사에도 많이 참여해왔었다"며 "앞으로 안정적인 활동이 이어진다면 더 본격적으로 김혜영이라는 이름을 걸고 활동하는 봉사단체도 만들고 싶은 게 꿈이자 계획"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내년에는 가수왕도 받아보고 싶고 연기자로서 인정받아 신인연기상도 받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성기 아울리 제작사 대표는 "현재 리메이크 시장만 커진 게 안타깝다"며 "오랫만에 발표되는 양인자 작사·김희갑 작곡 콤비의 새로운 곡이 대중들이 공감을 하는 노래로 불려졌으면 좋겠다"는 기대감을 표했다.

한편 이번 앨범의 양인자 작사가는 지난 10월 대중문화예술인들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대중문화예술산업에 대한 사회적 위상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된 대중문화예술 분야 최고 권위의 정부 포상제도인 2023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에서 보관문화훈장을 수상한 직후 이기에 더욱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 지니뮤직 제공
 

▲ 디지털 싱글 앨범 '사랑도 쓸모없네' 가사 (지니뮤직 제공)


아~ 아~

그대 정녕 나를 모르시오

설렘이었고

희망이었고

살아가는 의미였는데

눈을 맞춰도

소리쳐 불러도

텅빈들녘처럼 우두커니

그대 아픔을

내가 모르고

내 슬픔 그대가 모르니

아~ 아~

사랑도 그닥 쓸모 없구려



아~ 아~
그대 정녕 나를 모르시오
라일락 심고
가지 쳐주며
풀도 뽑고 돌도 고르고
천년만년을
살 것도 같아
이것 심고 저것도 심고
황망스러라
그런 당신을
내 어디서 놓쳐버렸는고
여보여보
붙잡아도
우리 끝내 헤어지는구려
사랑도 그닥 쓸모 없구려



#김혜영가수 #양인자작사 #사랑도 쓸모없네 #앨범 #한국다선뉴스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