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설정

광고설정

광고설정

광고설정

일자리가 풍부한, 기업도시 의정부
LH 경기북부지역본부 이전 점검 등 기업 유치에 박차
LH 경기북부지역본부 이전 점검 등 기업 유치에 박차

[한국다선뉴스] 최선규 기자 = 의정부시(시장 김동근)는 LH(한국토지주택공사) 경기북부지역본부 이전 현장 점검, 바이오클러스터 조성 관련 설명회 개최 등 기업 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LH 경기북부지역본부는 지난해 12월 발표한 ‘LH 혁신방안’에 따라 한강 이북에 위치한 경기도 11개 시‧군을 담당하기 위해 올해 1월 신설된 조직이다. LH는 경기북부지역본부 출범 후 사옥 위치를 의정부로 선정, 올해 4월 시와 이전 및 상생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앞서 시는 LH경기북부지역본부 신설 소식을 접한 직후 올해 1월 해당 본부가 경기북부의 중심도시인 의정부에 들어와 북부 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을 발 빠르게 제안했다. 신사옥으로 활용 가능한 건축물을 직접 발로 뛰어 찾아냈고 의정부의 교통, 문화, 교육, 주거, 환경 등의 인프라와 함께 적극 소개했다. 아울러 경기북부지역본부를 수차례 방문해 본부의 요구사항을 타진하고 지원 가능 사항 등을 협의했다. 3월에는 본부에 직접 근무할 직원들의 의견을 듣고자 임직원 대상 현장 투어 및 유치설명회도 개최했다.


이에 LH는 고객 접근성, 경기도 북부청사와의 접근성, LH 경기북부지역본부 내 사업본부 위치, 직원 선호도 등을 고려해 의정부시를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하고 본부 이전을 추진하고 있다. 본부 이전은 내년 2월 완료될 예정으로, 김동근 시장은 27일 입주 예정 현장을 둘러보고 진행 상황을 꼼꼼히 점검했다.


특히, 김동근 시장은 이 같은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기업 유치만이 현 위기를 탈출해 의정부의 미래를 밝혀줄 유일한 방안이라는 기조로 전력을 다하고 있다.


우선, 격주로 ‘기업유치 전략회의’를 열고 기업 유치를 위한 전략․전술을 진두지휘 중이다. 기업 대상 설명회에서는 언제나 전면에 나서 미군 반환 공여지 등 대규모 가용부지, 의정부시의 매력도, 인센티브 지원방안 등을 설명하며 기업 유치를 위한 강력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또한, ‘바이오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기업유치 설명회’를 통해 중소기업․공기업뿐만 아니라 성장 가능성을 가진 바이오 스타트업 유치에도 힘쓰는 중이다. 28일에도 바이오 관련 특허를 가진 스타트업 기업을 만나 의정부 이전에 대한 가능성 및 기업 전망에 관해 논의했다.

일자리가 풍부한, 기업도시 의정부
 

이 밖에도 시는 12월 8일 ‘의정부 혁신도시 스타트업 챌린지 대회’를 개최한다. 국내 최초로 기초지자체가 주도해 서비스 및 제품 출시를 완료한 창업 7년 이내 스타트업에 PoC(기술검증)지원사업, 창업보육 및 전문가컨설팅 등 다양한 지원으로 사업화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동근 시장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시 재정 안정화를 위해 기업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다. 사기업, 공기업, 공공기관, 연구기관을 가리지 않고 시에 도움이 된다면 누구든 만나고 찾아가겠다”며, “기업도시 의정부로 거듭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